home - 곶자왈이야기 - 곶자왈이란

구좌 - 성산 곶자왈지대

구좌-성산 곶자왈지대는 제주도 동부의 구좌와 성산 일대 지역에 분포하고 있는 곶자왈용암류로서 동거문이오름곶자왈용암류, 다랑쉬오름곶자왈용암류, 용눈이오름곶자왈용암류 및 백약이오름곶자왈용암류로 구분되며, 이들 곶자왈용암류의 분포상태를 서술하면 다음과 같다.

① 동거문이오름곶자왈용암류 : 해발 340m인 동거문이오름에서 시작되어 한동리 방향으로 높은오름, 손자봉, 돛오름 등의 분석구 주위를 거쳐 해발 30m의 해안저지대까지 총 연장 11㎞ 지역에 걸쳐 분포하고 있다. 이 곶자왈용암류는 돛오름과 둔지봉의 분석구에서 유래된 것으로 보이는 스코리아 퇴적층에 의해 부분적으로 단절되거나 분포 폭이 좁아지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또한, 이 곶자왈용암류는 높은오름과 월랑봉 사이 지역에서 최대의 분포 폭을 나타내지만 해안쪽으로 내려오면서 분석구들의 영향에 의해 분포 폭의 변화가 비교적 심한 편이다.

동거문이오름곶자왈용암류를 구성하고 있는 암석은 주로 암회색을 띠는 다공질의 AOB이다.
해발 100m 지점에 위치한 둔지봉까지는 두께가 1.0~1.5m를 나타내고, 해발 100~30m 사이에는 2m로서 거리에 따른 현저한 변화는 보이지 않고 있다.

동거문이오름에서 약 0.9㎞ 떨어진 지점의 수직단면에서는 지표로부터 약 0.5m 까지는 아각형 내지 아원형의 대·중암괴가 용암판과 함께 분포하고 있으며, 그 하부는 약 0.5m 크기의 중암괴로 이루어져 있다. 둔지봉 동쪽의 수직단면에서는 상부에 대암괴가 분포하지만 하부에는 중·소암괴가 2㎜ 크기 이하의 미세암편(fine materials)을 함유한 상태로 분포하고 있다.

또한, 메인동산에는 아아용암류가 유동할 때 전면부에 분포하고 있는 거대한 블록이 제방의 역할을 하여 용암류의 흐름을 방해하기 때문에 암괴들이 수직상으로 배열되어 있기도 하다.

② 다랑쉬오름곶자왈용암류 : 해발 382m인 다랑쉬오름에서 시작되어 세화리의 해발 20m 지점까지 4.7㎞의 지역에 걸쳐 분포하고 있는데, 말단부 쪽에서 폭이 급격히 좁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다랑쉬오름곶자왈용암류를 구성하고 있는 암석의 색은 주로 회색을 띤 다공질의 AFOB(Acicular Feldspar Olivine Basalt)로 구성되어 있다. 월랑봉 북쪽 해발 50m 지점까지는 1~2m의 두께를 나타내나, 해발 50m 이하 지역에서는 2~3m로 두꺼워지는 양상을 나타내고 있다. 월랑봉에서 0.9㎞ 떨어진 지점의 수직단면에서는 대암괴와 중암괴로 이루어진 클린커층이 지표하 1m 두께로 분포하고, 그 하부는 약 1m 두께의 다공질 용암이 존재하며, 하부 클린커층은 거의 발달하지 않은 상태를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월랑봉에서부터 약 3.2㎞ 떨어진 지점에서는 중·소암괴 크기의 각력층이 2.5m 이상의 두께로 분포하고 있다.

③ 용눈이오름곶자왈용암류 : 해발 248m인 용눈이오름에서 시작되어 지미봉 근처까지 분포하고 있다. 이 곶자왈용암류의 총 연장거리는 용눈이오름을 중심으로 넓게 분포하고 있는 스코리아 퇴적층에 의해 많은 부분이 피복 되어 있는 관계로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야외에서 측정 가능한 거리는 5.6㎞이다. 이 곶자왈용암류는 해안 쪽으로 가면서 약간 사행하는 형태를 보여주고 있다.

용눈이오름곶자왈용암류를 구성하고 있는 암석은 주로 암회색을 띤 다공질의 FAOB이다.

용눈이오름 북쪽 해발 50m 지점까지는 1.5~2.5m의 두께를 나타내는 반면, 해발 50m 이하 지역에서는 2~3m의 두께를 보여 거리에 따른 두께 변화가 뚜렷하지는 않으나 대체로 말단부 지역이 두꺼운 편이다.

용눈이오름에서 2.4㎞ 떨어진 지점의 수직단면에서는 매우 각이진 대암괴로 이루어진 클린커층이 지표하 1.5m까지 분포하고, 멀세운동산의 중간 지점과 말단부 지점에서는 1.5~2.5m 두께에 대·중·소암괴가 무질서하게 혼합된 상태로 배열되어 있다. 특히, 명법사에서 동쪽으로 50m 떨어진 지점에는 중·소암괴 크기의 각력층이 3m의 두께로 2㎜ 크기 이하의 미세암편을 다량 함유한 상태로 분포하고 있다.

④ 백약이오름곶자왈용암류 : 해발 356.9m인 백약이오름에서 분출되어 수산리 마을 서쪽 해발 50m 지점까지 총 5.5㎞ 지역에 걸쳐 분포하고 있다. 특히 이 곶자왈용암류는 분포 폭이 1㎞ 미만으로서 가장 폭이 좁은 곶자왈용암류이다.
백약이오름곶자왈용암류를 구성하고 있는 암석은 회색에서 암회색을 띤 AOB로 구성되어 있다.


다른 곶자왈용암류들과는 달리, 거리에 따른 두께의 변화를 나타내지 않고 있으나 각력의 크기와 내부조직에서는 비교적 차이를 나타내고 있다. 즉, 궁대악 동쪽 해발 100m 지점에서는 기질이 없이 각이 지거나 조금 각이 진 대암괴와 중암괴가 엉성하게 모여 있으며, 해발 100m 이하 지역에서는 중·소암괴가 2㎜ 이하 크기의 미세암편(fine materials)을 함유한 상태로 분포하고 있다.

궁대악에서 약 200m 떨어진 지점에서는 파호이호이에서 아아로 전이되는 지점에서 산출되는 투쓰페이스트 용암이 관찰된다. 이 지점에서 수직적인 단면이 잘 노출되지 않아 전체적인 두께는 알 수 없으나 지표면에 나타난 전이대의 폭은 1.2m 이고 두 갈래로 분기되어 있다. 두 갈래로 분기된 지점에는 마치, 치약을 짠 듯한 형태로 40~50㎝ 크기의 슬랩들이 길게 늘어서 분포하고 있으며, 분기된 중간부와 바깥쪽에는 각형 내지 아각형의 중암괴들이 분포하고 있다.

궁대악에서 1.3km 떨어진 지점의 수직단면에는 대·중암괴로 이루어진 클린커층이 지표 하 1m 까지 분포하고, 그 하부는 약 1m 두께의 다공질 용암이 존재하고 있다. 또한, 백약이오름곶자왈용암류의 중간 지점에 위치한 도로변 터파기 공사장에서는 중앙부에 용암이 존재하지 않으며, 상부에는 500㎜ 크기의 대암괴가 분포하고, 하부에는 64~256㎜ 사이의 중암괴가 약간의 기질을 포함하여 엉성하게 모여 분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