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곶자왈사람들 - 선언문

곶자왈 선언문 돌 밭 위에 뿌리내린 숲. 자연림과 가시덤불 숲 때문에 농경지로는 쓸 수 없었던 땅. 곶자왈지대는 그러나 버려진 땅이 아니 다. 무수한 생명을 품고 있는 생명의 텃밭이자, 제주의 허파다. 제주생태계의 최후의 버팀목이다. 우리나라가, 제주가 가진 천혜의 자원이다.

우리가 곶자왈 지대를 주목하는 것은 환경부 보호종 천량금을 비롯해 우리나라 양치식물의 80%가 곶자왈에 서식하고 있기 때문이다.

곶자왈은 또 한겨울에도 상록활엽수림이 푸르고 울창하다. 극상의 활엽수림지대가 널리 분포됨으로써 생태적 천이연구에 있어 국내 유일한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더욱이 제주가 섬이지만 물이 부족하지 않은 것은 곶자왈 지질의 특성상 다른 토양과 달리 빗물의 80%를 숨골을 통해 지하 수로 침투시켜 저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곶자왈 지대는 그러나 지금 개발바람에 시달리고 있다. 숲을 허물고 골프장과 채석장, 심지어 혐오시설인 쓰레기 매립장까지 들어서고 있다. 주변 환경이 크게 훼손되면서 고립된 환경 섬으로 남게 될 처지에 놓여 있다. 자연생태계의 상생과 순환의 원 리가 깨지고 있는 것이다. 자연과 인간은 협력관계여야 하지만 인간사회가 발전할수록 인간과 자연은 점점 멀어지고 있다.

크게 보면 개발은 보존만큼 중요하다. 환경을 보존하는 개발은 또 하나의 보존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것은 너무나 어려운 일이므로 후손의 몫으로 돌려져야 한다. 생태계가 파괴되는 것은 짧은 시간에 가능하나, 그 회복은 장구한 세월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제주의 미래를 곶자왈 지대에서 찾고자 한다.

우리는 제주의 곶자왈이, 곶자왈을 품어 온 제주가 평화와 생명력이 살아 숨쉬는 친환경적 공동체 삶의 바탕이 되는 대안적 진원지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그리고 우리는 곶자왈을 통해 자연과 인간의 공존, 상생과 순환의 원리를 터득하고 미래 제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다음과 같이 실천할 것을 다짐한다.

하나. 우리는 곶자왈을 파괴하는 행위를 거부하고 보존을 위한 노력을 다한다.

하나. 성장만능주의를 경계하며, 평화와 평등, 공존의 정신이 살아있는 사회를 지향한다.

하나. 환경 파괴적인 소비생활을 거부하고 친환경적 삶을 실천한다.


2005년 1월 (사)곶자왈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