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곶자왈소식 - 성명서/보도자료

제목 <공동성명>제주사파리월드조성사업"제주도, 말로는 곶자왈 보전 뒤로는 도유지 곶자올 마저 개발하려는가?"
글쓴이 곶자왈사람들  (admin)
구분 성명서
2017-02-09 오전 10:58:35

 

[환경단체 공동성명서]

 

 

제주도, 말로는 곶자왈 보전

뒤로는 도유지 곶자왈 마저 개발하려는가?”

 

                  - 제주사파리월드 사업부지중 25.5%가 제주도 소유 곶자왈

                  - 제주도, 도유지 곶자왈 포함한 개발사업 불허 입장 밝혀야

 

최근 곶자왈 내 개발사업이 잇따르는 가운데 제주도 소유의 곶자왈 마저 개발 사업으로 파괴될 위기에 놓여 제주도가 강조해온 곶자왈 보전정책이 뿌리 채 흔들리고 있다.

곶자왈내 다려석산과 요석산업이 환경영향평가심의를 조건부 통과한 가운데 지난 113일부터 제주사파리월드 조성사업환경영향평가서 초안에 대한 주민공람이 이뤄지고 있다.

 

제주 사파리월드는 구좌읍 동복리 산 1번지와 산 56번지 991,072의 부지에 관광호텔, 야외 사파리 등의 관광시설을 계획하고 있다. 사업예정지는 생태계가 가장 뛰어는 곶자왈 중 하나인 선흘곶 동백동산과 맞닿는 곶자왈로 세계적 멸종위기종인 제주고사리삼을 비롯한 희귀식물 자생지다.

 

더욱이 사업 부지를 확인한 결과 전체면적 991,07225.5%252,918(동복리 산 56번지)가 도유지로 밝혀져 충격이다. 이미 사업자는 제주도와의 임대계약을 통해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사업계획을 제출한 상태이다. 현재 사업진행이 환경영향평가 초안 접수 단계까지 올 정도면 도유지 곶자왈에 대한 임대여부를 제주도와 사전협의했을 가능성도 있다.

 

곶자왈국립공원 추진 등 말로는 곶자왈 보전의지를 강조해온 제주도가 뒤로는 도유지 곶자왈에 대한 개발사업을 묵인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살만하다. 제주도가 도유지 곶자왈에 대한 개발사업을 묵인했다면 도민 기만이며 몰랐다면 곶자왈 보전정책에 큰 허점을 뜻한다.

 

원희룡 지사는 126현 도정은 보전에 중심을 두고 있지만 개발과 환경보전의 충돌 과정에서 적절히 이루도록 하기에는 어려운 점이 있고, 행정업무 처리에 현행 법규를 준수해 처리하고 있기 때문에 재산권을 제약하고 스톱시킬 수는 없다며 재산권 문제 등으로 곶자왈 보전에 어려움이 있음을 설명했지만 정작 도유지 곶자왈 마저 개발 사업에 내놓는다면 이는 거짓된 해명에 불과하다.

 

원지사는 취임사에서 삶의 근본이자 꿈이 시작된 이 땅, 어머니의 땅을 무분별한 개발로부터 지켜내겠다고 다짐했었다. 그 다짐을 도민의 땅인 도유지 곶자왈을 지키는 데서부터 실천해야 한다. 더 이상 곶자왈은 개발의 재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 이에 제주도는 제주 사파리월드 조성사업 예정부지의 도유지 곶자왈 임대 불허방침을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다.

 

 

201729

 

곶자왈사람들 /제주환경운동연합 /제주참여환경연대

 

관련내용은 곶자왈사람들 홈페이지/보도자료(http://gotjawal.com/)에 올렸습니다.

문의 : 김정순(곶자왈사람들 공동대표) 010-4162-5613

 

* 도움말를 클릭하시면 댓글인증키사용안내가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도움말 )
암호코드: 숫자: 9316   글자: znza
로그인하세요